소망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11회 작성일 20-11-25 13:21

본문

소망

 

邵頂  鄭 炳 允

 

11월 작별의 시린 아침에

까치 소식 물고와 우짖습니다

미안함에 고맙습니다

 

혼자의 생각일 뿐이라 하십니까?

어째도 좋습니다

가끔의 까치 소식은

힘이요, 희망의 행복 선물이었습니다

 

이런 말 있지요

살다 맞는 어두움의 때에

문제는

빛 보이지 않음이 아니라

빛 없다 믿어버리는 단정이라는,

 

까치 방문은

경솔 다둑이고

아픈 마음

쓰담 쓰담 입니다

 

소망 하나

에덴동산 기초 세우는

많은 이들께 까치 되자는

예쁜 마음 함께였으면 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환영합니다.
처음이신가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