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수무책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7회 작성일 21-03-08 18:05

본문

         속수무책

 

                   邵頂   鄭 炳 允

 

찌푸리다

그로 웃었다

 

가난한 이 돕자더니

쪽박마저 깨버리고

은 어제 지나간 자라 한다

기막힌 창작이다

 

찌푸리다

그로 끄덕였다

 

옳고 그름에 거품 물더니

지적질에 검붉은 천왕상

바로 밟자다

힘이 정의다

 

찌푸리다

그로 가렸다

 

밀어준 힘

쓰리고 아린 한으로 강물 되었다

해 다시 뜰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손가락 모두 물어뜯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환영합니다.
처음이신가요?

TOP